In memory of Gary Moore (1952.4.4 - 2011.2.6)


오늘이  벌써 게리무어의 사망 5주기가 되는 날 입니다..


시간 참 빠르네요.. 


깜빡 하고 있다가 며칠전에 게리무어의 기일을 기억했습니다..


바로 커버할 곡을 찾아 봤고 그동안 즐겨들었던 


cold day in hell 을 커버곡으로 정해서 연습을 했습니다..


시간이 좀 짧아서 부족한 부분들이 있습니다만 


겨우 기일에 맞추어서 올리게 됐네요..





Posted by 제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간 사용해 오던 POD X3 LIVE 에서 POD HD500X 로 강제 업그레이드를 하게 되었습니다.. ^^


강제 업그레이드라는 이유는 제게 레슨 받으셨던 형님께서 뜻하지 않게 POD HD500X 를 선물 해주시는 바람에 

제 손에 POD HD500X 가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이번 기회에 톤 테스트도 해 볼 겸 다른 선배에게 깁슨 스탠다드를 빌려서 녹음하게 되었습니다.. 


이 깁슨 기타의 주인도 제게는 선배이고 형이지만 저에게 처음으로 기타를 가르쳐 주었던 선생님이기도 합니다.. 

인생의 멘토 같은 형이기도 하고요.. 


두분의 형님들에게 다시한번 감사를 드립니다..^^


이곡은 원래 전에 올렸던 유리의 성 커버에서 보컬을 해줬던 동생이 노래를 해주기로 했었는데 보컬 녹음에 시간이 좀 걸릴것 같아서 그냥 기타만 올리게 됐습니다.. 

나중에 동생이 노래 불러주게 되면 노래 합친 버전으로 다시한번 업로드 할 기회가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P.S 1 제 생애에 처음으로 깁슨기타를 가지고 연주를 해봤는데 깁슨기타 넥 정말 두껍고 하이프렛속주는 정말 적응 안되네요.. 


P.S 2 톤은 정말 일품입니다.. 솔로를 칠때 톤 볼륨 조금씩 만지작 거리는데도 톤 레인지의 변화가 잘 느껴지더군요.. 


P.S 3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하고는 많이 안맞는 기타라는걸 다시 한번 느낍니다.. 

특히나 저처럼 손바닥은 평균인데 손가락이 유난히 짧은 사람에겐 너무 다루기 힘든 기타네요..





Posted by 제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게리 무어의 One Day 를 커버해 봤습니다.. 

원래 게리 무어 기일에 맞추어 올리려고 했는데 

요즘 어머님 건강이 안좋아 지셔서 병원에 수시로 모셔다 드리고 다니다보니 

턱없이 부족한 연습으로 인해 기일에 맞출수가 없었네요.. 

이제야 올립니다.. 


이번 연주는 부족한 능력이지만 보컬도 같이 한번 해 봤습니다.. 


영면하소서.. 게리무어..



다운로드 (Download link Click)  https://t1.daumcdn.net/cfile/tistory/227EEC39530359FA0D?original

Posted by 제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게빠 2014.02.19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주, 노래 잘 들었습니다 ㅎ
    갠적으로 게리무어 형님꺼 앞으로 많이 부탁합니다
    어머님 쾌차하시길...

    • 제트~ 2014.02.19 2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넵.. 감사합니다.. 이젠 어머니도 연세가 많으시다 보니 관절쪽이 안좋으셔서 편하게 걷지를 못하시니 병원 다니시는것도 항상 모셔다 드리고 모셔오고 해야 하네요..

  2. 은쩡 2014.02.23 2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라이브 카페에서 흘러나올 것 같은 음악이예요 ㅋㅋㅋ
    그리고 어머니분께서 안 좋으시다니 얼른 쾌차하셨음 좋겠네요....ㅠ.ㅠ

    • 제트~ 2014.02.23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 라이브 카페라니.. 넌 나의 게리 무어를 모욕했어.. ㅋ
      울 엄니 이젠 노환이시라서 그냥 덜 아프시기를 바라는 거지 뭐.. ㅠㅠ

  3. 김성철 2014.05.20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명깊게 들었습니다 감사합니다

  4. 2014.05.22 2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제 기타 인생의 영웅이었던 게리무어가 2011년 2월 6일에 타계 하셨습니다..

충격도 컷었고 슬픔도 컸습니다..

이제 보름이 지났을 뿐인데 오랜 시간이 흐른거 같네요..

제가 그분을 위해서 할 수 있는건 추모연주밖에 없는것 같습니다..

---------------------------------------------------------------------------

"He is hero in whole my life" 라는 말은 제가 게리무어의 내한공연 당시

공연이 끝나고 난뒤 공연장 밖에서 기다리다가 그의 싸인을 받으며 했던 이야기 입니다..


"You're hero in whole my life" 라구요..

그때 게리무어는 깜짝 놀라고 기뻐하면서

"my son" 이라고 대답해주어서 너무 기뻤는데 모두 다 꿈만 같네요..
Posted by 제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라세노 2011.02.24 0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뮬에서동영상보고 방문왔습니다 ^^
    굉장히 쳐보고 싶은 곡이네요~
    mr 파일 좀 부탁드릴까 합니다 ^^
    게리를 위해 멋진연주 기대하겟습니다~!
    chlrbdns@naver.com

  2. 언더테이커 2011.03.09 1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슬픈느낌의 멜로디인데 게리무어씨께서 운명하신것을 생각하니 더 슬프게 들리네요...

게리무어 2010년 4월 22일

동경 Shibuya-AX홀 라이브 셋리스트 현황입니다..


앞에 있는것이 곡제목 - 뒤에 있는것이 앨범과 앨범 발행 년도 입니다..

참고하셔서 4월 30일 내한 공연 예습하시기를..


개인적으로 게리무어 공연전에 관객들이

"We Want Moore"

를 외치는 모습이 너무 멋졌는데 이번 내한에서 주도해보려고 합니다..

여러분들의 호응 부탁드리겠습니다.. ^^


1.Oh Pretty Woman (LP) - Still Got the Blues (1990)

2.Bad For You Baby (FB) - Bad for You Baby (2008)

3.Down The Line (FB) - Bad for You Baby (2008)

4.Since I Met You Baby (LP) - After Hours (1992)

5.Have You Heard (LP) - Close As You Get (2007)

6.All Your Love (LP) - Still Got the Blues (1990)

7.I Love You More Than You'll Ever Know (LP) - Bad for You Baby (2008)

8.Too Tired (LP) - Still Got the Blues (1990)

9.Still Got The Blues (LP) - Still Got the Blues (1990)

10.Walking By Myself (LP) - Still Got the Blues (1990)

 

Encore # 1

11.The Blues Is Alright (LP) - After Hours (1992)

 

Encore # 2

12.Parisienne Walkways (LP)

- Back on the Streets (1979) (최초로 Album 에 등장.. 이후 각종 명 라이브를 쏟아냄..)

- 각종 앨범에 라이브 에디트로 많이 올라와 있음..

 

 

아래는 일본 블로거의 글입니다..

구글 번역이므로 어색한 부분이 많이 있습니다..

 

원본은

http://r246c.blog115.fc2.com/blog-entry-746.html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Live at Shibuya - AX, Tokyo, Japan on 22nd April 2010.

 

티켓 판매가 안좋은것 같아서 때문에 고민했지만, 초만원하지 않았지만, 어느정도 만원이었다고 생각됩니다. 2F의 지정석도 묻혀 있었고, 방에 서있도 나오고 있었군요.

 

BGM을 중단 회장이 어두워지고, 밴드 멤버의 등장! 폴이 등장하는 게리 무어에게 기립 박수. 나는 중앙 앞부분에 "갸리모, 갸리모"고 연호하고있었습니다 (웃음) 실례했습니다. m (_ _) m

 

1.Oh Pretty Woman (LP)

 

예상대로이 노래에서 부루즈 집합의 시작! 폭음으로 들어 버리면 더 이상 하드락군요. 어쨌든 이것도 하나와 연주 난사 게리으로 회장의 텐션도 과열 나가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LP에서 불새에 持ち替え, 최신 앨범 2 곡.

 

2.Bad For You Baby (FB)

3.Down The Line (FB)

 

이 2 곡은 텔레 캐스터 킨 킨의 소리 듣고 싶었어요. 불새, 2009 년부터 즐겨찾기되어 버린 것 같습니다이 2 곡도 힘든, 그래서 어디 부루즈 세트 해요과 불평하고 (웃음)

다시 LP로 持ち替え하여,

 

4.Since I Met You Baby (LP)

 

이 곡은 335 듣고 싶었 기타 변경이 적은 분, 담담하게 진행 좋지만, 역시 최소 5 개의 다른 기타의 음색을 듣고 싶었어요. 기타 스트랩 위치가 잘못 탓인지 기타 솔로에 집중 할 수 있지 않은 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

 

5.Have You Heard (LP)

 

이 근처에서 진한적인 부루즈에 돌입했다 것이 아닐까요. 끝없는 기타 솔로에 취해 있었어요. 잠금 좋아하는 팬들은이 근처가 어려운 것일까요? (^^;)

 

6.All Your Love (LP)

7.I Love You More Than You'll Ever Know (LP)

 

사실이 7 곡까지, 기타 소리가 정위와 드럼의 하이 햇과 심벌즈 소리가 서로 부딪치고하고, 기타 15 프렛 이상의 소리가 죽어있었습니다. 드럼 소리를 상쇄되고 압력없이 성장도없고하지만 I Love You More ~ 기타 솔로 중간에 믹서 GJ 행동을 취했습니다. 지금까지 중앙에 정위했다 기타 소리를 왼쪽 약 5m 정도에 이동되었습니다. 그런 다음 천천히 기타 정위를 중앙에 돌려 드럼 かぶら 않는 위치로 복원함으로써 이후의 기타 소리가 달라졌다 생각합니다. 여기에서 원래 레스뽀루사운도 수 있었어요.

 

8.Too Tired (LP)

 

여기 불새 바꿀 리가 LP 상태였습니다 2.3 곡으로 사용했을 때, 위의 이유로 고역의 소리가 죽어 있었기 때문에 그대로 폴에 갔다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 다른 걸까?

 

그리고 20 년 기다리던 SGTB!! 소개 기타 솔로 눈물이되어있었습니다 (; o;)

 

9.Still Got The Blues (LP)

 

하지만 게리가 저질러 버렸다 가사를 잊어버린 (--;) 이런 것은 전례가없는 것입니다. 일전에 러시아 공연에서도 무언가 지칠줄을 느끼고 있었 습니다만 설마 가사 잊지 원정의 피로 때문면 좋겠지만

 

10.Walking By Myself (LP)

 

또한, 이곳에서는 곡의 구성을 실수했다 (--;) 밴드 멤버가 얼굴을 마주하자마자 체제를 재건했지만, 이쪽도 게리답지 않은 상황이었습니다

 

도이 오류를 제외하고는 좋은 경기였습니다. 지난해부터 피킹이 약해져있는 것도 신경 쓰이는 부분도 본인이 후 셀틱 잠금으로 전환하기 때문에 게리 자신은 줄지 않고있다는 것이군요. 나고야 이후 경기에 주목합니다.

 

Encore # 1

11.The Blues Is Alright (LP)

 

이 곡도 텔레비전 방송자 금속적인 기타 사운드로 듣고 싶었다. 예제 손님과 교섭은 고조되었습니다. 2F의 지정석에 앉아보고있는 고객도 모두 세워 드디어 부루지나이토이 끝난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Encore # 2

12.Parisienne Walkways (LP)

 

그리고 결정타 파리 산책으로 막을 내렸습니다.

 

 

시부야 AX은 앞으로 일본 투어를 향한 워밍업으로 나고야 오사카를 거쳐 다시 도쿄로 돌아올 때에는 시부야 이상의 성능을 보여줄 것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取りあえず 간단하지만 나의 감상입니다. 또한 지와지와 떠올리면서 덧붙이기드립니다.

Posted by 제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재혁 2010.04.25 2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읽었습니다~ GARY MOORE is the Best!!!

1 Enough of The Blues
2 You Upset Me Baby
3 Bad For You baby
4 Cold Day In Hell
5 Cold Black Night
6 You Know My Love
7 Have You Heard
8 Hard Times
9 Merry Go Round
10 Need Your Love So Bad

ENCORE
11 Parisienne Walkways
12 Evenin’


제 인생의 3대 기타리스트가

로이부캐넌, 랜디로즈, 게리무어 인데

유일하게 살아계신분이 게리무어입니다..



20일 이후에 일본 사이트도 뒤져서 셋 리스트 확인후

예습 하고 가야겠습니다..

일본 사이트에서 셋 리스트 나오면 거의 우리나라와 동일한 셋 리스트가 되겠죠..



한국에서는 스틸 갓 더 블루스랑 로너 정도는 센스있게 추가해주기를

바래봅니다..

http://www.jbonamassa.com/forum/viewtopic.php?id=13489&p=6

원 글이 있던 링크입니다..



4월 30일 올림픽 펜싱경기장에서 있게 될 게리무어 내한공연이 너무 기대가 됩니다..
Posted by 제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